최병암 청장, 여성 직원들에게 “차별·편견 없는 산림청 만들겠다” 약속
최병암 청장, 여성 직원들에게 “차별·편견 없는 산림청 만들겠다” 약속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11.16 11:07
  • 수정 2021-11-1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15일 여성직원 500여명 참석한 소통의 장 개최
최병암 산림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15일 열린 '톡톡 튀는 혁신 콘서트'에서 여성 공무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산림청
최병암 산림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15일 열린 '톡톡 튀는 혁신 콘서트'에서 여성 공무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산림청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15일 정부대전청사 3동 대회의실에서 여성 산림공무원이 한자리에 모여 조직문화 혁신 방안을 모색하는 ‘톡톡(talk talk) 튀는 혁신콘서트’를 열었다고 밝혔다.

혁신콘서트는 여자들의 톡톡 튀는 이야기로 산림청의 새바람을 일으키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최병암 산림청장을 비롯해 이미라 기획조정관, 강혜영 산림정책과장, 이현주 산림교육치유과장 등이 참석했다. 온나라 영상회의를 활용한 비대면으로 여성 공무원 500여명도 자리했다.

혁신 콘서트는 △‘여성관리자가 본 여성공무원의 지위와 역할’ 발표 △산림청장-직원 간 자유토론 △정부혁신 어벤져스(쾌지나 청청)와의 대화로 진행됐다.

여성관리자 발표에서는 선배 여성공무원들의 도전과 극복의 이야기가 호응을 얻었다. 산림청장과의 자유토론 시간에는 일·가정 양립, 성인지 감수성 등에 대화가 이어졌다. 2030대 직원들은 고충을 이야기하고 선배들의 노하우을 배우는 시간도 가졌다.

최병암 청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돌봄의 부담’을 안게 된 여성직원들과 진솔한 대화를 통해 보이지 않는 불평등을 없애고 누구나 일하기 좋은 직장을 만들고 싶다”라며 “모두가 존엄성을 인정받고 차별과 편견없는 포용적인 산림청을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