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동안 임금 체불.. 신안 염전 압수수색
7년 동안 임금 체불.. 신안 염전 압수수색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09 14:18
  • 수정 2021-11-0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로고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유리문에 붙어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최근 신안 염전에서 7년간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근로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경찰이 해당 사업장을 압수수색 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남경찰청은 전담팀을 편성해 최근 해당 염전 사업장을 7차례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금융거래 명세, 통신과 재난지원금 사용 내역 등을 분석 중이다.

사업주의 주거지와 차량에서도 근로계약서와 차용증, 가불 내용을 찾아내 확인하고 있으며, 피의자와 피해자 사이의 연결계좌 등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같은 염전 종사자 11명도 전원 분리해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장애인 단체 측에 따르면 근로자 중 일부는 경계선 지능장애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은 지난달 신안에서 염전 사업장을 운영하는 장모(48)씨를 사기 혐의로 최근 입건했다. 

장씨는 자신의 염전에서 일한 박모(53)씨에게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고 박씨의 신용카드를 부당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7년동안 임금을 받지 못하는 등 착취를 당하다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탈출했다.

지난 2014년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켰던 '염전노예' 사건이 재발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전남경찰청은 관계기관들과 함께 지난 2일부터 8주간 신안 일대 염전 912곳을 대상으로 근로 실태조사에도 착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