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명도집행 또 무산...신도들 강하게 저항
사랑제일교회 명도집행 또 무산...신도들 강하게 저항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06 08:36
  • 수정 2021-11-06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이 5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5차 명도집행을 막기 위해 건물을 점거하고 집행인력과 대치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전광훈 목사가 담임으로 있는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이 5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5차 명도집행을 막기 위해 건물을 점거하고 집행인력과 대치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전광훈 목사가 담임으로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5번째 명도집행이 무산됐다.

서울북부지법은 5일 오후 2시께부터 집행인력 300여 명을 보내 교회 시설 등을 대상으로 강제집행에 나섰으나 신도들의 극렬한 저항에 막히면서 오후 6시 40분께 인력을 철수시켰다.

집행 소식을 듣고 모인 신도 수백 명이 강제집행을 막기 위해 교회 안팎으로 모였고, 경찰도 집행 과정에서 충돌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9개 부대 500여 명을 배치했다.

교회로 진입하는 골목에서 경찰이 막자 일부 신도가 반발하다 넘어지는 등 부상자 4명이 발생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법원 집행인력은 교회 외벽과 맞닿은 공사장에서 포크레인 등 중장비로 교회 건물 옆으로 토성을 쌓았다. 흰색 헬멧을 쓴 신도들은 토성이 높아지자 흙더미에 물을 뿌리고 포크레인을 향해 소화기를 분사했다.

한 남성은 포크레인 유압기를 절단하려다 경찰에 연행됐다. 일부 신도들은 사이렌을 울리며 "우리는 죽을 각오가 돼있다. 철수하지 않으면 투신하겠"고 외치며 격렬하게 저항했다.

거센 저항에 밀린 용역 직원들은 작업을 중단했고 오후 6시 40분께 중장비가 철수했다. 행정대집행은 일몰 이후에는 할 수 없게 돼 있다. 

성북구 장위10구역 한복판에 있는 사랑제일교회는 보상금 등 문제로 재개발에 반발해 왔다. 부동산 권리자인 조합은 지난해부터 네차례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신도들의 저항으로 무산됐다.

서울 성북구 재개발 구역 안에 포함된 사랑제일교회는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가 감정한 보상금 82억원의 7배에 가까운 563억원의 보상금을 요구하며 4차례 강제철거 시도에 저항해왔다.

교회는 지난달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이 제기한 명도소송에서 1심에 이어 항소심도 패소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