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이재명, 최선의 행정...우리는 그 지침 따랐다"
김만배 "이재명, 최선의 행정...우리는 그 지침 따랐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1.03 15:25
  • 수정 2021-11-0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두 번째 구속심사 출석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의 한명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의 한명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3일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으러 법원에 출석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했다. 지난달 14일 1차 구속 심문을 받았다가 풀려난 이후 20일 만이다.

김씨는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에 "다 부인한다"며 "성실히 잘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지침을 따랐을 뿐이라는 입장에 대해서도 "그분은 최선의 행정을 하신 것이고, 저희는 그분의 행정지침을 보고 한 것"이라며 "저희는 시가 내놓은 정책에 따라 공모에 지원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배임 적용이 어려우면 김씨 측에도 배임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주장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선 "변호인 측에서 시의 행정 절차나 지침을 따랐을 뿐이라는 걸 설명한 건데 언론이 조금 왜곡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업설계를 주도한 정영학 회계사의 구속영장을 검찰이 청구하지 않은 데 대해선 "검찰 나름대로 사정이 있을 것"이라며 "제가 뭐라고 말씀드리긴 그렇다"고 말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700억원의 뇌물을 주기로 약속한 혐의에는 "그렇게 많이 줄 이유도 없고, 그렇게 큰 액수를 약속할 이유도 없다"며 "다 곡해고 오해"라고 부인했다.

김씨는 유 전 기획본부장,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 등과 공모해 대장동 개발 사업 과정에서 화천대유 측에 최소 651억원 가량의 택지개발 배당 이익과 상당한 시행 이익을 몰아주고 그만큼 공사에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와 함께 배임 혐의의 공범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남욱 변호사나 정민용 변호사(전 공사 투자사업팀장)의 피의자 심문은 이날 오후 열린다.

남 변호사는 각종 편의를 제공한 정 변호사에게 지난해 9월∼12월 회삿돈 35억원을 빼돌려 사업 투자금 명목으로 가장해 뇌물을 준 혐의도 받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