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등 105개국 “2030년까지 산림 파괴 중단” 선언
한국 등 105개국 “2030년까지 산림 파괴 중단” 선언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11.02 19:40
  • 수정 2021-11-02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현지시간) COP26서 발표
민·관 기금 22조3000억원 조성...2030년까지 추진
“말뿐인 합의에 그치면 안돼” 지적도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영국 글래스고 SEC에서 열린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영국 글래스고 SEC에서 열린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국 등 세계 105개국이 2030년까지 산림 파괴를 멈추고 황폐해진 토지 회복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민·관 기금 190억달러(약 22조3천억원)를 조달할 계획이다.

1일(현지시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참가한 100여 개국은 이러한 내용의 ‘산림과 토지 이용 선언(Declaration on Forest and Land Use)’을 발표했다.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요국 대부분이 동참했고, 전 세계 산림의 85%를 차지하는 브라질과 인도네시아, 콩고민주공화국도 이번 선언을 지지하며 이름을 올렸다.

영국 등 12개국은 2025년까지 120억 달러(약 14조1000억원)의 공공기금을 조성해 개발도상국의 토양 회복과 산불 진화 등에 지원하기로 했다. 영국, 미국 등 5개국과 국제기구는 원주민의 산림 보전 지원과 토지권 강화를 위해 17억 달러를 별도 지원할 계획이다.

아비바, 슈뢰더스, 악사 등 민간 투자사 30여 곳도 72억3000만 달러(8조50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2025년까지 소 사육, 팜유, 콩, 펄프 생산 등 산림 파괴 관련 영역에 투자하지 않기로 했다.

원주민이 동참하는 산림 보호 프로젝트, 지속가능한 농업 기술 개발 계획 등도 발표됐다.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번 선언은 유례없는 합의”라며 “우리가 자연의 정복자로서의 오랜 역사를 끝내고 보호자가 될 기회”라고 말했다.

외신들은 이번 합의가 목표 달성을 위한 재원 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2014년 40여 개국이 발표한 ‘뉴욕 산림 선언’보다 한 발짝 더 나아갔다고 평가했다.

물론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이날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이번 선언은) 자연 보호를 위해 요구되는 실천의 아주 작은 부분”이라며 “이번 선언에 동참하는 많은 국가들이 원주민의 권리를 짓밟고 산림을 파괴한 전적이 있다. 그들은 이번 기금이 산림을 파괴하는 이들에게 돌아가지 않는다는 점을 확실히 해야 한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