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버스 와이파이 5G로 상향...4배 빨라진다
시내버스 와이파이 5G로 상향...4배 빨라진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7 10:54
  • 수정 2021-10-2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관, 보건소, 공원 등 공공장소에 와이파이 구축
시내버스 와이파이아 LTE에서 5G로 전환돼 속도가 4배 가량 빨라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시내버스 와이파이아 LTE에서 5G로 전환돼 속도가 4배 가량 빨라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재 LTE 기반으로 제공되고 있는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가 5G 기반으로 업그레이드되면서 속도가 4배로 빨라진다. 

올해 100대 규모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버스 2만9천대에서 5G 기반 공공와이파이가 제공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에서 '버스 공공와이파이 5G 시범서비스 개통식'을 열고 서비스를 시연했다.

과기정통부는 그동안 LTE 기반으로 서비스하던 버스 와이파이에 '5G 백홀'을 적용해 기존 최대 100Mbps의 속도를 최대 400Mbps까지 4배 높였다고 설명했다. 백홀(backhaul)이란 상위 기간망과 하위망의 연결부를 말한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12월 26일까지 전국 시내버스 100대에서 5G 와이파이 시범서비스를 진행해 서비스 안정성과 통신품질, 이용자들의 와이파이 사용유형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2023년까지는 전국 버스 와이파이 2만9100대를 기존의 LTE에서 5G 백홀로 전환해 공공 와이파이에 국민의 품질 체감도를 개선한다. 

과기정통부는 또 내년부터 도서관과 보건소, 공원 등 전국 공공장소 1만6천 곳에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기로 했다.

와이파이 속도 개선을 위해 단계적으로 차세대 '와이파이6E' 기술도 도입한다.

프로스포츠 경기장과 버스정류장 등 밀집도가 높은 공공장소 400여 곳에는 5G 28㎓ 무선백홀과 10기가 인터넷 백홀 기반 와이파이를 시범구축키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방자치단체가 별도 구축한 와이파이를 과기정통부가 운영하는 '공공 와이파이 통합관리센터'에 단계적으로 연동키로 했다. 지금은 지자체별로 와이파이 서비스 명칭(SSID)이 다르지만 앞으로는 전국적으로 통일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