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억만장자세' 도입 추진...복지예산 확충
미국, '억만장자세' 도입 추진...복지예산 확충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6 09:28
  • 수정 2021-10-2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산 10억 달러 이상·3년 연속 소득 1억 달러 이상 소득자에 부과
미 민주당과 함께 '억만장자세'를 추진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여성신문
민주당과 함께 '억만장자세'를 추진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여성신문

미국 정치권이 극소수의 최고 부유층을 대상으로 하는 '억만장자세'(billionaires’ tax)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25일(현지시각)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은 사회복지예산과 기후환경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억만장자세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는 이 세금 신설로 1조7500억 달러를 확보할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에 떠나기 앞서 "이 일을 마무리하는 것은 매우 좋은 일" 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는 3조5천억 달러 규모의 사회복지 예산의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그동안 법인세율 인상을 추진했으나 공화당과 민주당 일부의 반대에 부딪히자 억만장자세 도입으로 방향을 바꿨다.

억만장자세는 민주당의 론 와이든 상원의원과 엘리자베스 워렌 상원 의원의 제안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와이든 의원의 안은 1천명 미만의 초부자들에게 세금을 물리는 것이다. 자산 10억달러 이상이나 3년 연속 소득 1억달러 이상인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다.

억만장자세는 주식, 채권과 같은 자산의 미실현 이익에 대해 최소 20%의 세율을 적용해 연간 단위로 부과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고 AP는 전했다. 현재는 자산 가치가 올라도 소유주가 매각하지 않으면 과세 대상이 아니다.

이 세금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물론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도 긍정적 입장을 밝혔다. 법인세 인상에 부정적이던 맨친 의원도 비슷한 태도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