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직 퇴임..."대장동 100% 관련 없다"
이재명, 지사직 퇴임..."대장동 100% 관련 없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5 16:43
  • 수정 2021-10-2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도개공 사장 사임 개입'
윤 측 의혹 제기에 "전혀 사실 아니다"
"이낙연 신복지공약 계승"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오후 퇴임 인사차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를 방문해 장현국 의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오후 퇴임 인사차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를 방문해 장현국 의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25일 지사직에서 물러났다.

이 지사는 퇴임 기자회견 후 경기도청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성남시장 시절 ‘공무원은 사선에 올라온 표적이다. 공정성을 의심받는 순간 수사 받고 죽는다’고 늘 얘기했다”면서 “장담하는 데 저를 아무리 뒤져도 100% 없다. 그런 각오 없이 여기까지 왔겠냐”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이하 성남도개공) 사장의 사임에 이 지사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성남도개공 사장은 성남에서 가장 큰 산하기관이지만, 황무성 사장이 공모로 뽑혔을 때 (저는 그분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었다"며 "황 전 사장이 그만둔다고 했을 때 '왜 그만두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당시 아쉬웠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성남도개공 전략투자팀장을 지내며 공모지침서 작성 등 실무를 담당한 정민용 변호사가 성남시장에게 직접 '공사 이익을 확정한 내용의 공모지침서'를 보고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시장실에서 진행된 합동회 였다"고 선을 그었다.

이낙연 전 총리와의 원팀과 관련해서는 “최선을 다해서 잘 설득하고 끌어안고 가겠다”면서 “저는 잘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의 신복지 공약을 계승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신복지는 민주당의 연구 결과고, 저도 이 정책에 대해 안 된다고 한 번도 말한 적 없다"며 "이 전 대표가 말했던 아동수당, 양육수당 등이 제가 다루는 부분적 기본소득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진행된 도지사직 사퇴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정책이 성공적이지 못했다는 건 정부도 인정했고, 제가 새삼 드릴 말씀이 없다"며 "불가피하게 토지에서는 발생한 불로소득을 제도적으로 완벽하게 환수해서 이익을 모두의 것으로 만드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 해결 방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선을 앞둔 심정을 ‘진인사대천명’으로 표현하고 “최선을 다하면 결과는 하늘의 뜻이다. 연연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면서 “실제로 그렇게 살아왔는데 언제나 예상보다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야당에서 나온 소시오패스 발언에 대해서는 “나를 오래 경험한 사람들에게 물어봐 달라”며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