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일반청약 첫 날 증거금 1조원 넘었다
카카오페이 일반청약 첫 날 증거금 1조원 넘었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5 16:01
  • 수정 2021-10-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2시 경쟁률 6대 1
'중복청약금지'에 투자자 눈치보기
카오페이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첫날 증거금 1조원을 넘어섰다. ⓒ공동취재사딘
카카오페이가 일반 공모주 청약에 나선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본사에서 고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뉴시스

카카오페이의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첫날 증거금 1조원을 넘어섰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 상장 대표 주관사 삼성증권, 공동주관사 대신증권, 인수회사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등 4개 증권사는 일제히 일반 청약에 들어갔다.

오후 2시 기준 청약 주식 수는 2586만4230주로 집계됐다. 같은 시각 경쟁률은 6.09대 1을 기록했다. 청약증거금으로 1조1600억원이 몰렸고, 예상 균등 물량은 9.15주이다.

현재 청약 증거금은 삼성증권에 5674억원을 기록했고 한국투자증권 4214억원, 대신증권 952억원, 신한금융투자 798억원 등 순이다.

사별 경쟁률은 삼성증권 5.48대 1, 한국투자증권 13.22대 1, 신한금융투자 10.02대 1, 대신증권 1.99대 1 등으로 나타났다.

각 증권사는 청약 문의가 이어지고 있으나 눈치 보기를 하면서 바로 청약에 나서지 않는 투자자들도 적지 않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는 주식을 받으려면 청약 주식 수 대비 청약 건수가 낮은 증권사에 청약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중복청약 금지' 방침에 따라 한 증권사에 청약하면 다른 증권사에선 청약할 수 없어 투자자들의 눈치보기가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하기로 하면서, 청약 문턱은 종전보다 낮아졌다.

카카오페이는 오는 26일까지 공모주식의 25%인 425만주를 대상으로 일반 청약을 받는다. 증권사별 물량은 삼성증권 230만주, 대신증권 106만주, 한국투자증권 70만주, 신한금융투자 17만주 등이다.

4개 증권사는 이날 오후 10시까지 온라인으로 청약을 받고, 마감일인 26일은 오후 4시까지 받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