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외국인 고용했다 미국인 역차별로 170억원 벌금
페이스북, 외국인 고용했다 미국인 역차별로 170억원 벌금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0 11:41
  • 수정 2021-10-2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이하 페북)이 메타버스 연구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5000만달러(약 593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pixabay<br>
pixabay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 페이스북이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해 미국 노동자를 역차별 했다는 이유로 거액의 벌금을 물게 됐다.

19일(현지시각)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수천 명의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해 자국 노동자를 차별했다는 연방 정부의 기소와 관련, 미 법무부 및 노동부에 모두 1425만 달러(약 170억 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이 가운데 475만 달러는 벌금으로 정부에 납부하며, 이와 별도로 950만 달러는 잠재적 피해자들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차별금지 조항에 따른 합의 가운데 가장 큰 규모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더 많은 미국 근로자들을 고용하도록 큰 기업들을 압박했다. 외국인을 고용하는 IT기업들에게 인기 있는 이른바 H1-B 비자를 받을 수 있는 요건을 강화했다.

정부는 페이스북이 미국 노동자보다 H1-B 비자 등 임시 이민 노동자를 의도적으로 우대했는지 등을 2년간 조사했다. 검사들은 결국 회사가 외국인 근로자들처럼 미국인들이 쉽게 구할 수 있는 2,600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드는 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또 노동부와 별도 합의를 통해 미국인들을 기술 전문직에 더 많이 고용하고 3년간 연방 정부의 조사를 받기로 했다.

페이스북은 이메일 성명에서 "연방 정부의 기준을 충족한다고 생각했지만, 소송을 마무리 짓기 위해 합의에 도달했고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