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장릉 옆 아파트 승인' 인천 서구청 압수수색
경찰, '장릉 옆 아파트 승인' 인천 서구청 압수수색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19 16:07
  • 수정 2021-10-1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장릉 ⓒ문화재청
김포 장릉 ⓒ문화재청

경찰이 경기 김포 장릉 일대 아파트 불법 건축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인천 서구청 등을 압수수색했다.

19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인천 서구청 주택과, 건축과, 문화관광체육과, 인천시 종합건설본부, 서구 신현원창동 주민센터 등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아파트 불법 건축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김포 장릉 인근에 주택을 건설한 3개 건설사 44개 동(3400여세대)과 공사 중인 19개 동에 대해 지난달 30일부터 공사를 중지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이들 건설사를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같은달 8일 경찰에 고발했다.

문화재청은 이들 건설사가 2017년 1월 김포 장릉 반경 500m 안에 짓는 높이 20m 이상 건축물은 개별 심의한다고 고시했으나, 고층의 아파트를 지으면서도 심의를 받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김포 장릉은 조선 제16대 인조가 부모인 원종과 인헌왕후를 모신 능으로, 사적 제202호로 지정됐다, 인조 대왕릉인 파주 장릉에서 계양산까지 일직선상에 놓여 있어 그 경관의 가치를 인정받아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