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연내 화상 정상회담 합의
미-중, 연내 화상 정상회담 합의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10.07 09:34
  • 수정 2021-10-0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대통령 "매우 좋은 일"
스위스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 조 바이든 당시 미국 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뉴시스
오바마 행정부 당시 스위스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올해 안에 화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미국과 중국 언론들은 6일(현지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의 회담에서 두 나라가 연내 화상 정상회담 개최를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고위당국자는 "몇년 동안 만나지 못했던 시진핑 주석을 보는 것은 매우 좋은 일이다'라고 바이든 대통령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시진핑 주석이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는다는 언론보도를 인용하면서 "시 주석이 회담에 참석한다면 아주 자연스러운 자리가 마련될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한 이후 시 주석과 2월과 9월 두 차례 전화통화로만 대화했을 뿐, 회담의 형식으로 마주한 적은 없다. 

이달 말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의 첫 만남을 예상하기도 했지만, 시 주석이 회의 불참을 통보하며 무산됐다. 시 주석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후 중국을 떠나지 않고 있다.

화상 회담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시 주석과 통화할 당시 만나고 싶다고 언급한 후 미국이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