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16년만에 정권 바뀌나... 사회민주당 근소한 차로 선두
독일, 16년만에 정권 바뀌나... 사회민주당 근소한 차로 선두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27 09:09
  • 수정 2021-09-2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민당 득표율 26%, 메르켈 기민당 연합 2%p 앞서
근소한 득표차, 연정구성 협상 혼란 불가피
독일 총선에서 사회민주당이 집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을 근소한 차로 앞서고 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ZDF 홈페이지 갈무리
독일 총선에서 사회민주당이 집권 기독민주당·기독사회당 연합을 근소한 차로 앞서고 있다. ⓒZDF 홈페이지 갈무리

독일 연방 하원의회 총선에서 좌파 사회민주당(SPD)이 메르켈이 속한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을 근소하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16년 만에 정권교체가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외신들은 26일(현지시간) 오후 6시에 공개된 독일 공영방송 ZDF의 출구조사 결과를 인용, 사민당의 득표율이 26%로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기민·기사당연합(24%)을 근소한 차로 앞섰다고 보도했다. 녹색당은 14.5%, 자유민주당(FDP)은 12%,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10%, 좌파당은 5%를 얻었다.

사민당이 이번 선거에서 승리하면 16년 만에서 독일에서 좌파 정권이 탄생하게 된다. 다만 초박빙 승부여서 사민당의 승리를 예상하기는 어렵다. 독일의 경우 의석 과반을 확보한 정당이 내각을 구성할 수 있다. 사실상 과반 정당이 나오기 어려운 구조여서 연정을 통해 내각을 구성하게 된다.

올해 초까지만 하더라도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기민당 연합의 지지율이 37%로 우세했다. 그러나 메르켈 총리의 뒤를 이을 총리 후보 아르민 라셰트가 지난 7월 독일을 덮친 대규모 홍수 피해 현장에서 웃는 모습이 언론을 보도되면서 지지율이 큰 폭으로 깎였다.

반면, 메르켈 정부에서 재무장관을 역임한 사민당 총리 후보 올라프 숄츠는 코로나19에 기민하게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지지율이 꾸준히 상승했다. 

다만 근소한 차로 승부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 연정 과정이 상당히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