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북 경선 1위... 대세론 굳히나
이재명, 전북 경선 1위... 대세론 굳히나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9.26 18:37
  • 수정 2021-09-2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54.55% 1위 올라
누적득표율 53.01% 과반
이낙연 38.48%로 추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 연설회에 참석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 연설회에 참석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더불어민주당 전북 지역 경선에서 과반 승리를 거뒀다.

전날 광주·전남 경선에서는 이낙연 전 대표에게 0.2%포인트 차로 패배했던 이재명 지사는 전북 경선에서는 1위를 탈환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전북 우석대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경선 겸 합동연설회에서 총 투표수 4만838표 중 이재명 지사가 2만2276표(54.55%)를 얻으며 1위에 올랐다.

전날 광주·전남 경선에서 1위를 차지했던 이낙연 전 대표는 1만5715표(38.48%)를 얻어 2위에 머물렀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127표(5.21%)를 득표했고, 박용진 의원 512표(1.25%), 김두관 의원 208표(0.51%) 순이었다.

이에 따라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지사가 53.01%로 1위를 유지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34.48%로 뒤쫓고 있다. 이어 추미애 전 장관이 10.60%, 박용진 의원 1.23%, 김두관 의원 0.68% 순이다.

한편, 이날 전북 경선 직후 김두관 의원이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에서 사퇴했다. 김 의원은 김 의원은 이재명 지사 지지를 선언하며 “현실적으로 야권의 도전을 이겨낼 유일한 후보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라고 말했다.

남은 경선 일정은 다음과 같다. △10월 1일 제주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인천 △9일 경기 △10일 서울.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