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뉴욕 도착... BTS와 유엔총회 참석
문재인 대통령, 뉴욕 도착... BTS와 유엔총회 참석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20 10:23
  • 수정 2021-09-2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 참석
존슨 영국총리,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예정
유엔(UN)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뉴욕 JKF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환영 인사들을 향해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뉴욕 JKF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환영 인사들을 향해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임기 마지막 유엔(UN) 총회 참석 차 뉴욕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서울공항에서 출국해 13시간 여 만에 미국 뉴욕 존 F.케네디 국제공항에 안착했다.

공항에는 조현 주유엔 대사와 이수혁 주미대사, 장원삼 주뉴욕총영사가 마중 나와 문 대통령과 김 여사를 영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숙소 호텔에서 휴식을 취한 뒤 이튿 날부터 3박5일의 정상외교 일정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SDG모먼트) 개회식에 참석한다. SDG모먼트는 유엔이 국제사회의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해 마련한 연례행사다. 문 대통령은 올해 개회식에 참석 정상으로 유일하게 초청됐다. 이 행사에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한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참석한다.

같은 날 오후에는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차례로 갖는다.

지난 6월 영국에서 개최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이후 3개월 여만에 열리는 한국과 영국 정상회담에서는 오는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예정된 제26차 유엔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를 앞두고 기후위기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파호르 대통령과의 한·슬로베니아 정상회담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이후 3년 만이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도 진행된다.

21일에는 알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을 접견하고, 한미 백신 협약식에 참석한다. 이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

뉴욕 현지시각으로 오후 2시(한국시각 22일 오전 3시)에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나선다.  

문 대통령은 22일 밤 두 번째 목적지인 하와이 호놀룰루에 도착할 계획이다. 이튿 날인 23일 펀치볼 국립묘지 헌화 및 독립유공자 추서식에 참석하고, 한미 유해 상호인수식에 자리한 뒤 3박5일 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