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추석 이틀 전' 교통사고 가장 많이 발생
최근 3년간 '추석 이틀 전' 교통사고 가장 많이 발생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17 09:33
  • 수정 2021-09-1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20대 이하 운전자 사고 크게 늘어"
출처:교통안전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국토교통부

최근 3년간 본격적인 귀성길이 시작되는 추석 이틀 전 교통사고가 집중 발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최근 3년간(2018~2020년) 추석연휴기간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시작되는 추석 이틀 전 일평균 교통사고와 사상자 수는 각각 785건, 1165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휴 전체 기간에 발생한 일평균 교통사고(511건)와 사상자 수(877명)보다 각각 1.5배, 1.3배 높은 것이다.

공단이 추석연휴 3일과 연휴 앞·뒤를 하루씩 포함해 5일을 분석한 결과 시간대별로는 추석 이틀전 14시부터 20시 사이 교통사고와 사상자수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추석연휴기간동안 20세 이하 운전자가 일으킨 교통사고가 지난 3년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차량용도별로는 렌터카와 개인형 이동장치의 교통사고가 최근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렌터카의 경우 지난해 20세 이하 운전자로 인해 발생한 교통사고 사상자 수가 2019년보다 2배 이상 늘었다.

공단은 “20세 이하 젊은 운전자들이 추석연휴에 귀성하는 대신 여행지에서 렌터카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관련 교통사고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운전경력이 짧은 운전자가 익숙하지 않은 차량을 운전하는 경우 차량의 기본적인 조작방법을 숙지한 후 운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석연휴기간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2017년 302건에서 2019년 225건으로 낮아졌으나 지난해에는 다시 236건으로 늘었다.

평소보다 추석연휴 기간 음주운전 사고 비율은 높았다. 최근 3년간 추석 이틀 전 발생한 일평균 음주 교통사고는 62건으로 전체 일평균 음주 교통사고(48건)보다 1.3배 많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