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쌍용차 인수전 불참...매각작업 새 국면
SM그룹, 쌍용차 인수전 불참...매각작업 새 국면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16 08:54
  • 수정 2021-09-16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입찰 마감…에디슨모터스·이엘비앤티·인디EV 3곳 참여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를 인수할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SM그룹이 인수전에 불참했다. 

쌍용차와 매각 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이 15일 마감한 본입찰에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인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전기차·배터리 제조사 이엘비앤티, 미국 전기차 관련 기업 인디(INDI) EV 등 3곳이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 

에디슨모터스와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던 SM그룹, 케이팝모터스는 참여하지 않았다. 

자금력을 앞세운 SM그룹이 깜짝 등판해 쌍용차 매각 성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으나 본입찰 막판에 발을 빼면서 쌍용차 인수전은 다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쌍용차 인수 금액은 3900억원 규모의 공익채권과 향후 운영비 등을 포함해 약 1조원으로 추산된다. 

입찰에 참가한 업체 중 자금력과 사업계획 등을 고려하면 에디슨모터스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자금과 운영자금, 연구·개발비 등으로 2~3년 내에 8000억∼1조5000억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제안서를 통해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생산·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EY한영회계법인이 인수 희망 금액과 자금 확보 방안, 향후 사업계획 등을 평가해 이르면 이달 말 우선협상대상자 1곳과 예비협상대상자 1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