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위드 코로나' 전환 찬성…11월 말이 적당
국민 10명 중 7명 '위드 코로나' 전환 찬성…11월 말이 적당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09.07 14:24
  • 수정 2021-09-0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완료자 추가접종(부스터샷) 의향, 91%
2일 오후 서울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모니터링 구역에서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지난 2일 오후 서울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모니터링 구역에서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 70% 이상이 일상생활이 가능한 정도로 코로나19 유행을 통제하는 '일상 속 코로나'(위드 코로나) 전환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지난달 30일부터 3일간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국민 70% 이상이 위드코로나 전환에 찬성하며 그 시기는 2차 접종이 완료되는 11월 말께가 적당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드 코로나' 전환 동의 여부를 묻는 문항에서 응답자 20.2%는 '매우 찬성한다'를, 53.1%는 '대체로 찬성한다'라고 답하는 등 73.3%가 '위드 코로나'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드 코로나' 전환 시점으로는 '11월 말 국민의 70% 이상 2차 접종이 완료되면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가 52.4%를 차지했다.

'9월 말 국민의 70% 이상 1차 접종이 완료되면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30.3% 였다.

'지금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응답도 14.3%였다.

일상생활이 가능한 신규확진 규모는 '하루 평균 100명 미만'을 택한 응답 비율이 41.9%로 가장 높았다. 

사망자 규모는 '연평균 1천명 이하'가 62.1%였으며, 통상적인 계절 독감 수준인 '연평균 5천 명 이하'는 21.2%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응답자 68.2%는 예방접종을 했다고 밝혔으며, 접종 완료자 중 추가 접종(부스터 샷)을 하겠다는 응답은 90.9%를 기록해 매우 높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중수본은 이와 관련해 "사실상 코로나19 확진자를 최대한으로 억제해야 달성 가능한 수준"이라며 "현재 영국, 미국 등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상 회복의 방향성과는 다른 인식"이라고 평가했다.

중수본은 "향후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안을 논의할 때 함께 고민해야 할 대목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방역수칙 강화 동의 여부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는 응답이 75.9% 나타났으며 반대로 '동의하지 않는다'는 21.9%로 나타났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정책 중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많은 정책은 '코로나19 확산 억제 방역정책', '보건의료체계 정비', '예방접종 시행·계획' 등이었다,

부정 평가가 더 많은 정책은 '백신확보정책', '변이 통제를 위한 검역', '예방접종 사후대응',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등이 꼽혔다.

이번 인식조사는 한국리서치가 수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