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제1661호] 여성들이 남성복 찾는 이유 유행 내세운 ‘핑크택스’ 外
[여성신문 제1661호] 여성들이 남성복 찾는 이유 유행 내세운 ‘핑크택스’ 外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9.02 17:52
  • 수정 2021-09-0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여성신문

상장법인 여성임금, 남성의 64% ▶ 3면

여가부 2022년 예산안 1조4115억원 ▶ 3면

2020 도쿄 패럴림픽 빛낸 여성들 ▶9면

[만남] 김숙희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배우자 정치인 아내는 극한직업...그래도 ‘유쾌한 숙희씨’ ▶ 5면

[여성독립운동가] 배우자·여동생·며느리도 ‘가족독립운동가’▶ 12면

[나의 엄마 이야기] 화교·장애인… 엄마는 내 자랑 ▶13면

17개 시도 양성평등주간 행사 풍성 ▶18면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