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언어, 더 쉽고 가깝게] 셀프 수사의뢰, 대륙 클래스...어느 나라 보도인지
[공공언어, 더 쉽고 가깝게] 셀프 수사의뢰, 대륙 클래스...어느 나라 보도인지
  • 박성희 전문위원 / W경제연구소 대표
  • 승인 2021.09.03 17:59
  • 수정 2021-09-0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언어 더 쉽고 가깝게 ⑬ 셀프, 번아웃, 클래스, 헤리티지, 시그니처
‘셀프’, ‘번아웃’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언론 기사 제목. ⓒ여성신문
‘셀프’, ‘번아웃’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언론 기사 제목. ⓒ여성신문
‘셀프’, ‘번아웃’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언론 기사 제목. ⓒ여성신문
‘셀프’, ‘번아웃’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언론 기사 제목. ⓒ여성신문

셀프, 번아웃, 클래스, 헤리티지, 시그니처

윤희숙, '셀프' 공수처 수사 의뢰

코로나 번아웃보건노조 총파업 D-3의료대란 오나

<윤희숙 셀프공수처 수사 의뢰>, <산업부 셀프 수사의뢰의 뒷맛>. 최근 언론 보도 제목들이다. 셀프(self)의 뜻은 자기’, ‘스스로’ ‘자아’ ‘이기등 여러 가지다. 보도 용어에 셀프가 등장하기 시작한 건 2004. 보도 문제로 KBS를 항의 방문한 야당 국회의원들이 도착한 지 12분이 지났는데 물 한잔 없다고 한 것을 두고 네티즌들이 물은 셀프라고 꼬집었던 것.

물은 셀프의 정식 표기는 물은 셀프 서비스. 영어 어법에 상관없이 줄인 셈이다. 문자 그대로 옮겨 ‘Water is self’라고 쓰면 물은 자기가 된다. 우리말로 물은 스스로혹은 물은 손수라고 하면 될 것을 물은 셀프라고 써서 셀프를 모르는 이들을 당황스럽게 만든다.

셀프는 이후 신문이나 방송 기사에서 툭하면 쓰인다. ‘셀프 가드닝’, ‘셀프 몸보신. 음식점에서 사용하는 셀프와 달리 보도용어에 등장하는 셀프는 일종의 비아냥같은 느낌을 풍긴다. 그게 아니라면 굳이 셀프를 갖다 붙이기보다 스스로나 직접이라는 말을 사용하면 될 일이다. 가드닝은 꽃가꾸기 혹은 정원 가꾸기를 의미한다. 셀프 몸보신은? 보신이 몸을 보충한다는 말인데 몸보신이라고 단어를 겹쳐 쓰고 셀프까지 덧붙인다.

번아웃(burn out)’은 근래 자주 보이는 단어다. 탈진 혹은 소진이라는 우리말이 있는데도 대다수 언론사가 번아웃이라고 쓴다. 우리말로 표기하면 단어의 느낌이나 뜻이 딱 들어맞지 않는 수도 있다. ‘코로나 번아웃코로나 탈진으로 바꿔도 조금도 이상하거나 모자라지 않다.

보도용어의 영어는 이밖에도 많다. <방탄소년단 뷔 이름 딴 초등학교 올해로 2호째 건립...클래스가 다른 대륙의 서포트>. <요즘 핫한 복고 마케팅브랜드 헤리티지없다면 무용지물>.

클래스(class)는 등급, 서포트(support)는 팬들의 응원이나 지원을 뜻한다. <급이 다른 대륙의 지원>이라는 얘기다. 클래스가 다르다는 말은 중국 관련 기사에 유독 많다. 무의식 중에 중국은 큰 나라라고 여기는 건지. 초등학교도 규모 나름이다.

헤리티지(heritage)’는 유산이다. 유산이라고 써도 의미 전달에 아무 문제도 없다. 최근 유행하는 시그니처(signature) 또한 특징적이나 상징적으로 바꿔 써도 탈이 날 것같지 않다. 계층 격차, 세대 격차를 줄이자면 언어격차부터 해소해야 마땅하다.

이번 신제품은 매티파잉 탄력 로션 르 리프트 플루이드와 탄력 립 케어 크림 르 리프트 립 앤 컨투어 케어로 구성되어 있으며, 르 리프트 라인의 시그니처 성분인 식물성 알팔파 농축물은 강력한 안티에이징 효과와 피부 장벽 강화에 도움을 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