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카불 공항 테러에 "끝까지 쫓아가 대가 치르게 할 것"
바이든, 카불 공항 테러에 "끝까지 쫓아가 대가 치르게 할 것"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27 10:04
  • 수정 2021-08-2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26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와 관련해 "잊지도, 용서하지도 않고 끝까지 쫓아가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테러 배후로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지목했다.

그러면서 "테러리스트에 저지당하지 않겠다"며 대피작전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아프간전 종전의 정당성을 재차 강조하며 연설과 문답을 맺었다.

그는 "최근 일어난 모든 일은 근본적으로 내게 책임이 있다"며 "여러분, 20년의 전쟁을 끝낼 때였다"고 강조했다.

이날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공항 인근에서 두 차례의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이 공격으로 미군 사망자 13명을 포함해 26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