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카불 공항 테러 소식 등에 하락…다우 0.54%↓
뉴욕증시, 카불 공항 테러 소식 등에 하락…다우 0.54%↓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27 09:04
  • 수정 2021-08-27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시는 잭슨홀 심포지엄을 앞두고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테러로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되면서 하락했다.

현지시간 26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54% 하락한 35,213.12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58% 하락한 4,470.00을 기록했고, 나스닥지수는 0.64% 밀린 14,945.81로 거래를 마감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전날까지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나 이날 차익실현 매물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인근 폭탄 테러 소식에 위험회피 심리가 확산하며 하락했다.

카불 공항을 겨냥한 두 차례 폭탄테러로 미군 12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부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케네스 맥켄지 미국 중부사령관은 이번 공격을 무장 조직 이슬람국가(IS) 소행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카불 공항 폭발 소식에 주춤하던 주가는 미군이 희생됐다는 소식에 빠르게 낙폭을 확대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다음날 예정된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을 앞두고 포지션을 재조정하는 모습도 보였다.

대다수 전문가는 파월 의장이 테이퍼링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이 있지만, 시장을 놀라게 할 뉴스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예상보다는 다소 부진했다.

올해 2분기(4~6월)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6.6%로 앞서 발표된 속보치인 6.5%보다 소폭 상승했으나, 시장 예상치 6.7% 증가보다 소폭 낮았다.

팬데믹 이후 최저 수준을 연일 경신해갔던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지난주에 소폭 증가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21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4천 명 증가한 35만30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문가 전망치 35만 명을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지난 14일로 끝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34만8000명에서 34만9000명으로 상향 수정됐다.

캔자스시티 연은이 발표한 8월 관할 지역의 제조업 합성지수는 29로, 전월의 30보다 하락했다.

전문가 예상치인 26보다는 높았다.

업종별로 S&P500 11개 섹터 중에서 부동산을 제외한 10개 섹터가 모두 하락했다.

에너지 관련주가 1.5% 하락했고, 임의 소비재, 통신, 자재, 기술, 금융 관련주가 모두 약세를 보였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당분간 테이퍼링에 대한 논의가 시장의 변동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