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력・주의력 등 일부 정신적 능력 나이 들면 더 좋아져"
"집중력・주의력 등 일부 정신적 능력 나이 들면 더 좋아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23 20:04
  • 수정 2021-08-23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splash
ⓒUnsplash

현지시간 23일 미국 조지타운 대학교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집중력이나 주의력 등 일부 정신적 능력은 나이가 들면서 더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58~98세 참가자 702명을 대상으로 주의력과 인지조절능력의 세 가지 측면, 기민(Alerting), 정향(Orienting), 집행기능(Executive Inhibition)과 관련된 두뇌 네트워크를 살폈다.

그 결과, 나이가 들면서 감소하는 능력은 기민뿐이었으며, 정향과 집행기능은 실제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주의력과 집중력은 평생 연습을 통해 향상될 수 있어 기능 향상이 이뤄질 수 있지만, 연습으로 향상될 수 없는 기민함은 감소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기민은 들어오는 정보에 대응하기 위해 경계 및 준비 태세를 강화하는 것, 정향은 뇌의 자원을 특정한 위치로 이동시키는 것, 집행 기능은 정보가 산만해지거나 상충되는 것을 억제해 중요한 것에 집중할 수 있게 하는 능력을 말한다.

운전을 예로 들면 기민은 교차로에 접근할 때 준비태세를 강화하는 것이며, 정향은 보행자와 같이 예상하지 못한 움직임으로 주의를 돌릴 때 일어난다.

집행기능은 새나 광고판 등 주의를 흐트러뜨리는 방해요소를 억제해 운전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

각각은 다른 특성을 가지며 뇌 영역과 신경화학물질 및 유전자도 각각 다르게 의존한다.

연구팀은 "이는 노화가 정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리의 관점을 변화시킬 뿐 아니라 알츠하이머병과 같이 노화로 인한 장애를 가진 환자들을 포함, 임상적 개선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어 "추가 연구를 통해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능 감퇴와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장애에 대한 보호책으로 이러한 기술을 향상시키는 것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 '인간행동 저널'(Nature Human Behaviour)에 19일자로 게재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