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시 중증 85%・사망 97% 예방"
"코로나19 백신 접종시 중증 85%・사망 97% 예방"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23 12:03
  • 수정 2021-08-23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뉴시스·여성신문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 중증 진행 및 사망이 크게 예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3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5∼7월 국내 데이터를 분석해 보면 접종시 중증환자로 진행되는 것은 약 85%, 사망의 경우 접종 완료시 97% 정도 예방된다는 것이 중간 결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백신을 접종하면 중증으로의 진행과 사망에 있어서는 현저하게 발생이 떨어진다"며 "접종 뒤 만일 '돌파감염'이 일어난다고 해도 중증 진행이나 사망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최대한 억제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돌파감염에 대해서는 "2000여건 발생했다고 보도되니 수가 많아 보이지만 전체 접종자 규모로 따지면 0.03%"라며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된) 2∼8월까지 발생한 환자를 보면 미접종자가 91%, 1회만 맞은 접종자가 7%, 완전접종자가 2%다. 현재 감염자는 대부분 미접종자 사이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외국에서도 이는 유사한 상황이라서 이번 4차 유행을 다른 용어로 '언백시네이티드(unvaccinated·미접종) 팬데믹'이라고 지칭할 정도"라고 전했다.

손 반장은 국내 백신 접종 진행 상황에 대해 "1차 접종자 수가 (국내 인구의) 50%를 넘었고 고령층의 2차 접종도 본격화하고 있기에 빠른 속도로 올라갈 것"이라며 "다음 달 초순이 되면 1차 접종뿐 아니라 위험군에 대해서는 2차 접종도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9월 말 정도면 전국민의 70% 이상이 1차 접종을 받고 완전접종은 50%까지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공급 차질이 발생했던 모더나 백신은 다음 주까지 2주간 701만회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우선 101만회분이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