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소모적 논쟁 속 근무 무리"…후보직 자진 사퇴
황교익 "소모적 논쟁 속 근무 무리"…후보직 자진 사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20 09:39
  • 수정 2021-08-2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 칼럼리스트 황교익 ⓒ여성신문
음식 칼럼리스트 황교익 ⓒ여성신문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경기관광공사 후보직에서 하차했다.

황 씨는 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소모적 논쟁을 하며 공사 사장으로 근무 한다는 것은 무리"라면서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리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되면 하고 싶은 일이 있었는데 중앙의 정치인들이 만든 소란 때문에 그럴 수 없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며 정치권에 책임을 돌렸다.

그러면서 "이미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듯하다"면서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언론 보도를 통해 경기도가 산하기관인 경기관광공사의 사장 자리에 황 씨를 내정한 사실이 처음 알려졌다.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신경민 상임부위원장은 지난 17일 황 씨에 대해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에 맞을 분"이라고 비난했다.

황 씨는 이 전 대표측이 자신에게 일베식 친일 프레임을 뒤집어 씌웠다며 강력 반발했다.

갈등이 커지자 당의 원로인 이해찬 전 대표가 나서 "마음이 많이 상했을 것"이라고 위로했고, 이에 자진 사퇴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