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델타변이・테이퍼링 우려에 혼조세 마감
뉴욕증시, 델타변이・테이퍼링 우려에 혼조세 마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20 09:00
  • 수정 2021-08-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시는 기업 실적 호조에도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전망과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등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현지시간 1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19% 하락한 34,894.12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13% 오른 4,405.80에, 나스닥지수는 0.11% 상승한 14,541.79를 나타냈다.

이날 투자자들은 기업실적, 코로나19 확산, 경제지표, 연준 자산매입 축소 시기 등에 주목했다.

미국 대표 백화점인 메이시스는 2분기에 월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메이시스는 지난 7월 31일로 끝난 2분기에 매출 56억5000만달러, 조정 주당순이익(EPS) 1.29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이다.

메이시스의 주가는 이날 20% 가까이 급등했다.

전일 공개된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7월 회의 의사록의 여파가 여전했다.

미 연준이 올해 자산매입 축소에 나서기 위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만큼 시장 변동성을 키울 수 있는 요인으로 꼽혔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 연준이 8월 26일부터 열리는 잭슨홀 심포지엄 또는 9월 FOMC 회의에서 테이퍼링에 대한 추가 시그널을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약간의 온도차를 보였다.

실업보험 청구건수는 팬데믹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하면서 고용시장 회복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날 미 노동부는 지난 14일로 끝난 한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9000명 감소한 34만8000명을 기록했다고 집계했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되던 지난해 3월 14일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전문가 예상치 36만5000명도 밑돌았다.

하지만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관할지역 제조업 활동을 보여주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4개월 연속 하락했다.

8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전월 21.9에서 19.4로 하락했다.

이는 전문가 전망치인 22를 밑돌았다.

한편, 7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는 전월보다 0.9% 상승한 116.0을 기록했다.

지수 상승폭은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0.7%를 넘었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경제 회복세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는 주가지수의 발목을 잡았다.

델타 변이는 7월을 지나면서 급격히 증가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추정 데이터에 따르면 델타 변이는 미국내 신규 감염의 98.8%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수는 14만893명으로 2주 전보다 47% 증가했다.

일일 평균 사망자수는 809명으로 2주 전보다 97% 증가했다.

종목별로 보면 이날 모더나 주가는 장중 5% 이상 하락했고, 화이자도 1%대 하락했다.

암호화폐 투자 증가에 따른 실적 호조에 급등했던 로빈후드는 10% 이상 하락했다.

월가 예상치를 웃돈 실적을 기록한 엔비디아는 3% 이상 주가가 올랐다.

마이크로소프트도 2% 가까이 상승했다.

업종별로 보면 에너지, 금융, 산업, 소재 관련주가 하락했고, 필수소비재, 헬스, 유틸리티, 기술, 통신 관련주는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기업 실적이 좋았지만 델타 변이 확산 속에서 미 연준이 테이퍼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 증시 조정 분위기를 이끌었다고 봤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