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내일까지 입장 정리"…자진사퇴 수순 밟나
황교익 "내일까지 입장 정리"…자진사퇴 수순 밟나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9 20:04
  • 수정 2021-08-19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익씨는 “백종원씨의 단맛 레시피가 맛있는 레시피인 것처럼 방송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단맛을 내는 음식은 아주 쉬운 외식업체의 레시피라는 것이다. ⓒ이정실 사진기자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 ⓒ여성신문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 논란과 관련해 조만간 거취 문제를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황 씨는 19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일 오전까지 입장을 정리해 올리겠다"고 밝혔다.

황 씨는 "뜻하지 않게 이해찬 전 대표의 위로를 받았다"며 "동지애가 이런 것이구나 하고 처음에는 울컥했고 시간이 지나면서 내가 왜 이러고 있는지 고민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로 확인돼야 한다. 함께하는 길을 찾겠다"고 했다.

황 씨는 이날 한 언론에 "이낙연 후보 쪽이 지적한 문제에 대응하느라 제가 정신이 다 나가버리는 상태"며 "인사청문회를 거쳐서 9월에 취임해도 (대선인) 내년 3월까지 6개월이나 남아 있어 정상적인 업무가 가능할지 고민과 걱정이 있다"고 전했다.

황 씨는 이날 오후까지만 해도 자진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러나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거캠프 내에서도 "억울하겠지만 본인과 임명권자를 위해서 용단이 필요하다"며 공개적인 거취 결단 요구가 나오고, 친노좌장이자 이번 대선 경선에서 이 지사 쪽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이해찬 전 대표가 위로와 함께 원만한 상황 수습을 당부하자 마음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전 대표 시절 당 대변인을 지낸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이 전 대표가 황 씨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현재의 정치적 상황이 원만하게 수습되기를 바라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황 씨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며 이 지사에게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되자 후원자 격인 이해찬 전 대표가 직접 교통정리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