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최첨단 버스정류장 ‘스마트마루’ 운영
양천구, 최첨단 버스정류장 ‘스마트마루’ 운영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8.19 19:37
  • 수정 2021-08-19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한 대기 공간 조성
12종의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능 구축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ICT 첨단기술을 활용한 버스정류장인 ‘스마트마루’를 관내 유동인구가 많은 목동대학학원과 신정네거리 일대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스마트 마루’란 생활공간이자 산의 꼭대기를 뜻하는 순우리말인 ‘마루’와 ‘스마트’를 접목한 것으로, 스마트 기술의 최고 정점이자 집약체인 ‘스마트 마루’에서 구민들이 안전하게 휴식을 취하며 대기하는 공간이라는 뜻으로 이름 지어졌다.

스마트 마루 내부 전경 ⓒ양천구청
스마트 마루 내부 전경. ⓒ양천구청

‘스마트 마루’에는 스마트 냉난방기, 자동 UV 공기정화기 등이 설치돼 매연, 미세먼지, 폭염 및 한파 등으로부터 버스 이용객들을 보호하고, 체온 측정 후 정상체온일 경우에만 입장하도록 해 유증상자 진입을 방지한다. 내부에 설치된 다중인식 열화상카메라를 통해 이용자가 마스크 미착용시 경고 방송도 나간다.

특히 내 ·외부에 설치된 지능형 CCTV를 통해 정류장으로 접근하는 버스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표출하여 버스도착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주변 이상행동이나 비상상황 발생 시 인공지능으로 이를 감지해 양천구 통합관제센터와 실시간 상황 공유 및 긴급출동이 이뤄진다.

버스 및 지하철 관련 교통 정보를 제공하고, 무료 공공 와이파이, 유무선 핸드폰 충전기와 감미로운 음악을 배경으로 안락한 의자, 휠체어, 유모차 대기 공간 등이 조성되어 있다. 

‘스마트 마루’ 내 영상, 출입문, 디지털 사이니지, 조명, 냉난방기 등 각종 시스템과 장치는 IoT센서와 연결돼 양천구 통합관제센터와 연동돼 24시간 원격으로 제어·관리된다.

한편 양천구는 서울시 스마트 특구 사업을 통해 스마트 마루 사업 이외에도 장애인 주차구역 지킴이 사업 추진, 가로등주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소를 전국 최초로 설치하는 등 스마트 사업을 다각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양천구청
김수영 양천구청장 ⓒ양천구청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번에 조성된 ‘스마트 마루’에는 최고 수준의 시설에 최첨단 ICT 기술이 집약되어 있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사업으로 주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한 미래도시 양천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