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코로나19 신규 확진 중 델타변이 98.8% 차지
미 코로나19 신규 확진 중 델타변이 98.8% 차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9 11:46
  • 수정 2021-08-1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뉴시스
ⓒAP/뉴시스

미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중 델타 변이가 98.8%를 차지했다.

외신들은 현지시간 18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추정 자료를 인용, 델타 변이가 현재 신규 감염자 가운데 98.8%를 차지한다고 전했다.

인도에서 처음 보고된 델타 변이는 지난 5월 말까지만 해도 미국 내 신규 확진자 중 차지하는 비율이 3%에 불과했다.

델타 변이의 비율은 지난 7월 초 50%를 넘어섰고, 미국 내 지배종이 된 후 급속도로 확산해 같은 달 말에는 신규 확진자 중 차지하는 비율이 90%에 이르렀다.

델타 변이는 미국에 본격적으로 퍼진 지 불과 3개월만에 다른 모든 종을 압도하게 됐다.

코로나19 신규 감염의 대부분이 델타 변이로 이뤄지면서 미국 요양원 및 장기 요양 시설 거주자들의 코로나19 백신 효과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팀은 같은날 '질병 발병·사망률 주간보고서(MMWR)를 통해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한 이들 대상자의 감염 예방 효과는 74.7%에서 53.1%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CDC 연구팀은 델타 변이가 퍼지기 전(3월 1일~5월 9일)과 델타 변이가 대세가 된 시기(6월 21일~8월 9일)를 나눠 요양원 및 장기 요양 시설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효능을 검증했다.

연구팀은 "델타 변이로 코로나19 백신의 감염 예방 효과가 감소했지만, 중증을 예방하는 데 여전히 효과적"이라며 접종을 권고했다.

미국은 델타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9월 20일부터 백신 부스터 샷(추가접종)을 시작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