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가수 밥 딜런, 과거 10대 소녀에 그루밍 성폭력" 소송 제기
"팝가수 밥 딜런, 과거 10대 소녀에 그루밍 성폭력" 소송 제기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7 10:37
  • 수정 2021-08-17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팝가수 밥 딜런 ⓒAP/뉴시스
팝가수 밥 딜런 ⓒAP/뉴시스

노벨상 수상자인 팝가수 밥 딜런이 과거 10대 소녀에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지시간 16일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뉴욕 법원에 "밥 딜런이 서로 감정적 교감 관계를 맺은 후 1965년 4월 6주간 12세였던 나에게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소송이 제기됐다.

그루밍 성폭력은 피해자의 호감을 얻은 후 심리적으로 지배해 이뤄지는 성폭력을 말한다.

올해 68세로 미국 코네티컷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진 'JC'라는 이 여성은 밥 딜런이 여러 차례 자신을 학대했고, 뉴욕 맨해튼 첼시 호텔에서도 이러한 사건이 몇 차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장에서 "당시 23∼24세였던 밥 딜런은 음악인이라는 지위를 활용해 자신을 믿게 만들어 성추행하고 폭력을 저질렀다"며 "약물과 술을 공급하고 신체적 위해를 가하겠다는 위협으로 현재까지도 정신적으로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밥 딜런에 대해  폭력, 감금, 정신 고통 가해 등의 혐의를 제기했다.

영국 가디언은 "이번 소송은 뉴욕에서 통과된 '아동 성폭력 피해자 보호법' 상 기한 만료일(8월 14일)에 맞춰 제기됐다"고 전했다.

이 법은 아동 성폭력의 가해자인 성인을 상대로 한 민사 소송은 공소 시효를 폐지토록 했다.

한편, 밥 딜런 측은 "이미 56년이나 지난 일에 대한 이번 소송에서 제기된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혐의가 사실이 아니라고 강력히 부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