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때리지 말라는 자녀 수차례 폭행한 친부 실형
반려견 때리지 말라는 자녀 수차례 폭행한 친부 실형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4 13:13
  • 수정 2021-08-14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법원 ⓒ홍수형 기자

반려견 학대를 말리는 12살 자녀를 수차례 폭행한 친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14일 의정부지법 형사6단독(판사 이인경)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A씨에게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 관련 기관에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월 20일 낮 12시께 경기 동두천시 자택에서 손으로 12세 자녀의 얼굴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다.

A씨는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가 짖는다는 이유로 강아지의 입 부위를 손으로 때리자 이를 목격한 A씨의 자녀가 "강아지를 때리지 말라"며 말렸고, 자신을 말리는 자녀에게 화가 나 얼굴을 수차례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에도 아내에 대한 수차례 가정폭력 전력이 있었던 A씨는 지난 2019년 1월 가정폭력으로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받고 같은 해 12월 가석방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가정폭력 전력이 있음에도 또다시 피해 아동의 뺨을 수회 때리는 신체적 학대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고인에 대한 비난 가능성이 매우 높고 그 죄책에 상응하는 엄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