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사모펀드, 요기요 8000억원에 인수…'퀵커머스' 진출
GS리테일・사모펀드, 요기요 8000억원에 인수…'퀵커머스' 진출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3 19:21
  • 수정 2021-08-13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GS25

GS리테일은 13일 사모펀드인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퍼미라 컨소시엄과 함께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요기요 지분 100%를 80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S리테일은 "요기요의 높은 시장 점유율과 향후 성장성, 온·오프 커머스의 시너지 확대 가능성, 딜리버리코리아의 안정적 재무구조, 글로벌 사모펀드와 공동 참여를 위한 투자 효율성 확보 등 여러 측면을 검토해 인수 참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GS리테일은 인수금액의 30%에 해당하는 2400억원을 투자한다.

또, 컨소시엄은 인수와 동시에 2000억원 규모의 증자를 단행한다.

GS리테일은 이 중 600억원을 부담한다.

GS리테일은 연내 매각 대금 납입을 마치고 본격적인 퀵커머스(즉시 배송)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편의점 GS25와 슈퍼마켓 GS더프레시,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랄라블라 등 1만6천여개 소매점과 60여개 물류센터망에 요기요의 배달망을 결합해 퀵커머스 1위 사업자가 되겠다는 전략이다.

GS리테일은 GS더프레시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GS더프레시에 퀵커머스를 결합하면 익일배송이나 당일배송보다 빠른 '즉시배송 장보기'를 구현하면서 신선식품까지 배송할 수 있어 경쟁업체보다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인수로 식자재 유통시장 진입과 가정간편식(HMR) 구독 서비스 등 신규 사업과도 연계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GS리테일은 "GS리테일의 보유 역량을 활용한 시너지 창출 외에도 다양한 신사업 전개의 기회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리테일의 요기요 인수로 퀵커머스 시장 경쟁이 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배달의민족은 'B마트'로 선보이며 생필품과 식료품 즉시 배달 시장에 뛰어들었다.

쿠팡이츠도 최근 쿠팡 본사가 있는 서울 송파구 일대에서 생필품과 신선식품을 주문 후 바로 처리하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며 퀵커머스 시장에 진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