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풀어준 문 대통령 "국익 위한 선택…이해해 달라"
이재용 풀어준 문 대통령 "국익 위한 선택…이해해 달라"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3 16:57
  • 수정 2021-08-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에 대해 '국익을 위한 선택'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3일 "이 부회장의 가석방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국민들께서도 이해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위기 상황 속에 반도체와 백신 분야에서 역할을 기대하며 가석방을 요구하는 국민들이 많다"고 가석방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계속 침묵을 이어갈 경우 논란이 계속 증폭돼 국론분열로 번질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요구하는 측에서는 한미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구축, 백신 확보 등을 명분으로 내걸었다"며 "문 대통령이나 청와대로서는 이런 국민의 요구가 있으니 이 부회장이 이에 부응하는 역할을 하기를 기대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 위기 극복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판단이 가석방으로 이어진 셈이다.

참여연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부회장에게 특혜를 준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며 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도 "반대하는 국민의 의견도 옳은 말씀"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기업 활동에 대한 추가 지원도 검토하느냐'는 물음에 "가석방 결정 자체도 법무부가 법과 절차를 따라 진행한 것이며, 앞으로의 문제도 법무부가 절차에 따라 할 일"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