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단감염' IM선교회 관계자들 검찰 송치
'코로나19 집단감염' IM선교회 관계자들 검찰 송치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2 14:56
  • 수정 2021-08-1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뉴시스
경찰 ⓒ뉴시스

방역수칙을 위반해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초래한 아이엠(IM)선교회 관계자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12일 대전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대는 감염병예방법 및 초·중등교육법 위반 등 혐의로 마이클 조 선교사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조 선교사 등은 비대면 예배만 허용된 시기에 교회에서 대면 예배를 강행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수위가 약해진 기간 예배실 좌석 수의 20% 이내 입장 수칙을 어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비인가 교육 시설을 운영하면서 '학교' 명칭을 사용하고, 학생들에게 불법 수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2월 중구 IM선교회 본부를 압수 수색해 학업 이수 계획서 등 서류를 확보했고 마이클 조 선교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진술을 받았다.

경찰은 IM선교회 산하 전국 교육시설에서 370여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