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내곡동 집 38.6억원에 낙찰…"시세보다 비싸"
박근혜 내곡동 집 38.6억원에 낙찰…"시세보다 비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2 11:47
  • 수정 2021-08-12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던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모습. ⓒ뉴시스·여성신문
박근혜 전 대통령 ⓒ뉴시스·여성신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사저가 38억6400만원에 낙찰됐다.

1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의 사저는 지난 9∼11일 1회차 공매 입찰을 거쳐 이날 낙찰자를 찾았다.

유효 입찰은 3건이며 낙찰 금액은 38억6400만이다.

이는 감정가인 최저 입찰가(31억6554만원)보다 6억9846만원 높은 가격이다.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확정판결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이 벌금과 추징금을 자진납부하지 않자 지난 3월 압류를 집행했다.

2008년에 보존등기된 단독주택으로 2017년 4월 박 전 대통령은 28억원에 매입했다.

토지 면적은 406㎡, 지하층과 지상 2층으로 지어진 건물의 총면적은 571㎡다.

구룡산 자락에 인접한 단독주택 단지 내 자리를 잡고 있으며 내곡IC와 헌릉IC 접근이 수월하다.

한 경매 전문가는 "토지 평당 3140만원 선으로, 주변 시세보다 훨씬 높게 낙찰됐다"며 "이해관계인이 낙찰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징역 20년·벌금 180억원을 확정받았다.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이미 확정된 징역 2년을 더하면 총 22년형을 살아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이 2017년 3월 31일 구속된 만큼, 남은 형기를 다 채울 경우 87세인 2039년에 출소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