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여성 비서‧기자 향한 성범죄 협박 메일 받아"... 경찰에 고소
윤영찬, "여성 비서‧기자 향한 성범죄 협박 메일 받아"... 경찰에 고소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8.10 17:22
  • 수정 2021-08-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캠프서 물러나고 이재명 도와라' 내용 담겨
이재명 측 "정체불명 인물…수사 통해 진실 가려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캠프 정무실장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를 자처한 인물이 보낸 협박성 메일을 공개했다. 이 지사 측은 수사를 통해 진실을 가려야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난 8월 5일 메일을 한 통 받았는데 가족을 언급하고 비서들의 실명을 언급, 납치와 성폭력을 암시하는 협박은 묵과할 수 없다”며 “특히 ‘여성 비서들’, ‘여성 기자들’ 운운하며 여성을 지목하는 구체적인 위협을 그냥 넘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낙연 후보 지지를 철회하고 타 후보를 돕지 않으면 가족과 비서진들, 타 후보에 대해 불리한 기사를 쓴 여성 기자들까지, 매체를 거론하며 해하겠다는 내용이다”며 “선거 국면에서의 고소, 고발은 가능하면 피하고 싶은 일이었지만 그럴 수준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어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오늘 오전에는 제 메일에 대한 해킹시도도 발견했다”면서 “이러한 협박을 자행한 이가 누구인지, 꼭 밝혀지길 바란다”고 수사당국에 촉구했다.

윤 의원이 공개한 메일에는 △이 지사가 당선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그 주변 모두 감옥에 보낼 것이다 △여생을 감옥에서 보내기 싫다면 이낙연 캠프에서 물러나라 △말을 듣지 않는다면 가족은 물론 비서실 여직원을 납치해 능욕하겠다 △이 지사에게 비판적 기사를 쓴 여기자들 집 주소도 안다, 데리고 놀겠다 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10일 “현역 국회의원을 협박하는 메일이 전달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며 “윤 의원이 협박 메일을 보낸 정체불명의 인물을 경찰에 고소한 만큼, 수사기관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그 진실을 명명백백히 가려야 한다”고 했다.

이어 언론사를 향해 "어느 쪽 지지자인지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일방적으로 보도할 경우 국민을 혼돈에 빠뜨릴 수 있다"며 "익명의 이메일 등을 보도할 때 좀 더 신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