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해져도, 솔직해도 괜찮아...시몬 바일스의 용기
약해져도, 솔직해도 괜찮아...시몬 바일스의 용기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8.10 14:26
  • 수정 2021-08-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들이 빛낸 도쿄올림픽의 5가지 순간] ⑤
‘체조 전설’ 미국 시몬 바일스
성폭력 트라우마·압박감 호소
“몸과 마음 보호” 위해 기권
선수 정신건강 문제 재조명 계기도
‘체조 전설’ 미국 시몬 바일스(24) 선수. ⓒ시몬 바일스 선수 인스타그램
‘체조 전설’ 미국 시몬 바일스(24) 선수. ⓒ시몬 바일스 선수 인스타그램

올림픽 4관왕, ‘체조 전설’ 미국 시몬 바일스(24)의 결정에 세계가 술렁였다. 그는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도마 종목만 출전하고 기권했다. 개인종합과 종목별 경기(도마, 이단평행봉, 마루운동)도 포기했다. “몸과 마음을 보호”하기 위해서였다.

NBC 등 미 언론 인터뷰에서 바일스는 “묻어버릴 수 없는 문제”로 거대한 중압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는 미 체조 선수 수백 명을 장기간 상습 성폭행해 감옥에 간 전 국가대표 주치의 래리 나사르의 생존자이자, 생존자 중 유일하게 도쿄올림픽에 참가했다. 이번이 사실상 그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 가능성이 크다. 체조선수들은 대개 20대 중후반에 은퇴한다. 체력적 한계 때문이다. 세계 챔피언이자 성폭력 생존자인 바일스를 향한 관심과 기대는 큰 압박감으로 돌아왔을 것이다. 예선 이후 몸의 평형을 잘 잡지 못했고, 경기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했다. 사랑하는 이모가 올림픽 중 갑작스레 사망했다는 비보도 접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우리는 스스로 마음을 돌보고 몸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비난도 일었지만, 5년을 기다린 올림픽을 포기할 정도로 힘들었던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은 바일스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이도 많았다. 바일스뿐 아니라 극도의 스트레스를 홀로 감당하는 스포츠 선수들의 정신건강 문제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됐다.

마지막 경기를 위해 바일스는 다시 날아올랐다. “오직 나 자신을 위해”, 3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기계체조 평균대 결선에 참가한 그는 동메달을 쥔 채 환히 웃으며 올림픽을 마무리했다.

3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기계체조 평균대 결선에서 미국 여자 체조 국가대표 시몬 바일스 선수는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2020 도쿄올림픽 미국 대표선수단 트위터 캡처
3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기계체조 평균대 결선에서 미국 여자 체조 국가대표 시몬 바일스 선수는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2020 도쿄올림픽 미국 대표선수단 트위터 캡처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