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부터 김지연까지, 영웅들의 마지막 올림픽
김연경부터 김지연까지, 영웅들의 마지막 올림픽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8.10 14:27
  • 수정 2021-08-1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들이 빛낸 도쿄올림픽의 5가지 순간] ④
‘배구 황제’ 김연경과 베테랑 센터 김수지·양효진
펜싱 여자 사브르 김지연 선수
박수갈채 속 ‘마지막 올림픽’
‘배구 황제’ 김연경과 베테랑 센터 김수지·양효진 선수.  ⓒ확인중
‘배구 황제’ 김연경과 베테랑 센터 김수지·양효진 선수가 2020 도쿄올림픽을 4위로 마무리하고 9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박수갈채 속에서 ‘마지막 올림픽’을 맞은 여성 영웅들도 있다. ‘배구 황제’ 김연경(33)은 끝까지 투혼을 불살랐다. 2005년 17세 때 국가대표팀 막내로 합류해, 주장이 되기까지 16년을 달려왔다. 2012 런던올림픽 4강, 2014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2016 리우올림픽 8강, 도쿄올림픽 4강까지 화려한 역사를 썼다. 올림픽 메달의 꿈은 이루지 못했지만, 그의 지휘하에 ‘원팀’으로 똘똘 뭉친 대표팀은 세계 4위 성적으로 올림픽을 마무리했다.

김연경과 오래 대표팀에서 동고동락한 베테랑 센터 김수지(34), 양효진(32) 선수에게도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올림픽이다. 양효진은 올해 4월 결혼식을 올렸지만, 신혼생활은 반납하고 5일 만에 대표팀 훈련에 합류했다. 김수지는 8일 마지막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4강은) 내겐 꿈이었다. 꿈을 좇다 보니 이 자리에 오게 됐다. 기쁘다”고 했다.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진출은 서로 의지하고 격려하며 하나의 꿈을 좇았던 ‘언니들’이 만든 기적이었다.

8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세르비아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경기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8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과 세르비아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경기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 세 번째부터 양효진, 김수지, 김연경 선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펜싱 여자 사브르 김지연(33) 선수. ⓒ대한체육회
펜싱 여자 사브르 김지연(33) 선수. ⓒ대한체육회

펜싱 여자 사브르 김지연(33) 선수도 도쿄올림픽이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밝혔다. 2012년 런던올림픽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한국 여자 펜싱 첫 금메달을 거머쥔 선수다. 아시아선수권만 4차례 평정했다. 세계랭킹 8위. 2020년 훈련 중 아킬레스건이 끊어지는 큰 부상을 겪고도 4개월 만에 이겨냈다. 아쉽게도 개인전은 16강에서 만난 올림픽 2관왕 매리얼 재거니스(미국)에게 12-15로 패했지만, 동생들인 윤지수, 최수연, 서지연 선수와 함께 한국 여자 사브르 첫 단체전 동메달의 쾌거를 이뤘다.

대한민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1일 오후 2020 도쿄올림픽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지수, 최수연, 김지연, 서지연 선수. ⓒ뉴시스/공동취재사진
대한민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1일 오후 2020 도쿄올림픽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지수, 최수연, 김지연, 서지연 선수. ⓒ뉴시스/공동취재사진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