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법인 여성임원 비율 고작 5.7%… 63.7%에는 여성임원 ‘0명’
상장법인 여성임원 비율 고작 5.7%… 63.7%에는 여성임원 ‘0명’
  • 진혜민,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8.05 18:55
  • 수정 2021-08-05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상장법인 성별 임원 현황
2조 이상 상장사 55.9% 여성임원 선임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5일(목)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상장법인 성별 임원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상장법인 성별 임원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올해 1분기 상장법인 여성임원 비율은 5.2%로 나타났다. 전년에 비해 0.7%포인트(P) 올랐으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1/5 수준에 그쳤다.

여성가족부는 올해 1분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상장법인 2246곳의 성별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여성임원 비율은 5.2%(1668명)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1분기 4.5%(1395명)보다 0.7%P 상승했다.

상장법인 63.7% 남성임원만… OECD 평균의 1/5

여성임원을 1명이라도 선임한 기업은 815곳으로 36.3%에 그쳤다. 전체 상장법인 중 63.7%(1431곳)에는 여성임원이 1명도 없다. 남성임원이 없는 기업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여성임원 선임 기업 비율이 2020년 33.5%, 2019년 32.1%로 매년 조금씩 늘어나고 있으나 여전히 글로벌 기준에는 미치지 못한다. 지난 3월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발표한 ‘유리천장 지수’를 보면, OECD 평균 여성 이사회(임원) 비율은 25.6%다. 우리나라는 9년 연속 유리천장 지수 꼴찌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클리오(75%) △솔본(60%) △SM라이프디자인(60%) △키이스트(57.1%) △서울옥션(50%) △버킷스튜디오(50%) △이지스레지던스리츠(50%) △럭슬(50%) 등이 여성임원 비율이 높았다.

2조 이상 상장사 55.9% 여성임원 선임

자산 총액 2조원이 넘는 기업 152곳만 따져보면 여성임원 비율은 5.7%(491명)다. 전년 대비 1.2%p 증가했다.

임원 형태별로 보면, 등기임원이거나 사내이사일수록 여성 비율이 낮았다. 등기임원 중 여성은 8.3%(97명), 미등기임원은 5.3%(394명)다. 등기임원을 다시 사내‧사외이사로 구분하면 사내이사 중 여성은 여성은 1.2%(5명), 사외이사 중 여성은 12.2%(92명)로 전년 대비 5.2%p 증가했다.

여가부는 내년 8월 이사회를 이사회를 특정 성으로만 구성할 수 없게 한 자본시장법 시행에 따라 여성임원을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개정 자본시장법은 2년 유예를 거쳐 내년 8월 5일부터 적용된다.

그러나 자본시장법 적용 대상 기업 152곳 중 44.1%(67개)는 여성 등기임원이 없어 아직 법 기준에 부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 2조원 이상 기업 중 여성임원 비율이 높은 곳으로는 △카카오(28.6%) △아모레퍼시픽(23.9%) △CJ제일제당(23.2%) △LG생활건강(18.8%) △코웨이(18.4%) 등이 있다.

자산 2조원 넘는 기업 중 △대우건설 △GS리테일 △롯데하이마트 △우리금융지주 △HDC현대산업개발 △GS 등에는 여성임원 단 한 명도 없었다.

여성 근로자 244명당 여성임원 1명, 남자는 39명당 1명… 성별 격차 6.3배

상장법인의 전체 여성 근로자는 40만6631명, 여성임원은 1668명으로, 여성 근로자 대비 여성 임원 비율은 0.41%였다. 남성 근로자는 총 118만1047명이고, 남성임원은 3만337명으로, 남성 근로자 대비 남성 임원 비율은 2.57% 수준이었다.

이는 전체 기업의 여성 근로자 244명당 여성 임원 1명, 남성 근로자 39명당 남성 임원 1명에 해당하는 것으로, 근로자 대비 임원 비율의 성별 격차는 6.3배에 달했다.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