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준석에 막말 쏟아낸 김소연 징계 착수
국민의힘, 이준석에 막말 쏟아낸 김소연 징계 착수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05 11:53
  • 수정 2021-08-05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를 향해 비속어와 막말을 쏟아낸 김소연 전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변호사)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오는 10일 윤리위원회를 소집하고 김 변호사에 대한 징계를 검토한다

시당은 이날 김 변호사 앞으로 공문을 보내 윤리위에 나와 직접 소명할 것을 요구했다.

징계안건 회부 사유는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 및 당의 위신 훼손'이다.

김 변호사는 지난달 25일 SNS에서 이 대표를 향해 "3번이나 낙선한 주제에 세상 정치 다 아는 양 지껄이는 XX 중의 상XX"이라고 공격했다.

그는 장애인 비하성 표현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공개 사과를 하면서도 "당사자가 했던 용어를 가장 효과적으로 그 당사자 수준에 맞춰서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지난 2019년 바른미래당 시절 술자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X신'이라는 비하 발언으로 징계를 받은 사실을 거론한 것이다.

그는 지난달 22일부터 27일까지 10여건이 넘는 이 대표 비난 글을 올린 것으로 파악된다.

가장 최근에는 "청년팔이 당 대표 덕에 우리 당이 구걸 정당으로 전락하고 있다"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앞서 지난 26일 당 회의를 마친 뒤 김 변호사의 발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대전시당에서 당원 윤리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