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페미니즘이 저출생 원인? 윤석열 한심하다”
추미애 “페미니즘이 저출생 원인? 윤석열 한심하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8.03 11:18
  • 수정 2021-08-0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저출산 원인으로 페미니즘을 언급하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 말이 말 같지도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페미니즘이 정치적으로 악용되고 집권 연장에 악용돼서는 안 되고 건전한 남녀 교제를 막고 저출생 원인이라는 취지의 말을 쏟아냈다고 한다”며 “저출생이 페미니즘 탓이라는 것도 황당한 발상이지만, 페미니즘을 집권 연장에 갖다 붙이는 것도 우스운 궤변”이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성차별을 없애고 연대와 포용적 가치관을 통해 생명과 인권을 존중하는 사회를 지향하고자 하는 페미니즘 운동의 역사와 가치에 대한 몰상식과 몰이해가 풀풀 난다”며 “지도자가 해야 할 말이 있고 가려야 할 말이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성차별이 없고 존중받고 포용하는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야 지속 가능한 사회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윤석열이 들은 국민의 목소리’를 주제로 강연했다.

윤 전 총장은 여성 할당제에 대한 질의 응답에 “우리 인식이 조금 더 바뀌어 나간다면 굳이 할당제 같은 것이 없어도 여성의 공정한 사회 참여와 보상이 이뤄질 수 있지 않겠느냐”며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건강한 페미니즘이어야지, 정권을 연장하는 데 악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출산 원인에 대해 “페미니즘이라는 게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돼 남녀 간의 건전한 교제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 많이 한다는 얘기도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