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 학습공백’ 메운다…교직 경험 5060 봉사자 모집
서울시 ‘코로나 학습공백’ 메운다…교직 경험 5060 봉사자 모집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8.02 16:08
  • 수정 2021-08-0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참가자 12일까지 모집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으로 수도권 학교들이 전면 원격수업에 들어간 7월14일 오전, 서울 성동구 무학초등학교에서 선생님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학생들의 학습 공백을 메우는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을 시작한다.

시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사회공헌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와 협력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초·중·고등학교, 대학교, 특수학교 등 교직에서 만 10년 이상 재직한 경험이 있는 만 50~64세가 코로나19로 학습 공백을 겪은 학생들을 가르치는 사업이다. 국내 결식가정의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한다.

‘학교밖 선생님’으로 선정되면,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줌(zoom)을 활용해 1:1로 학생들에게 국어나 영어, 수학을 가르친다. 정서적 멘토링도 진행한다. 9월부터 11월까지 총 3개월간 주1회(회당 4시간)씩 강의한다. 활동비는 4시간 기준 1일 1만3000원 지급된다. 1365 봉사시간 인증도 가능하다.

참가를 희망하는 자는 50+포털(50plus.or.kr)에서 12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약 30명 선발 예정이다.

이해우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은 50+세대의 지혜와 역량을 활용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격차를 줄이기 위한 새로운 사회공헌활동이다”라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50+세대가 지역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멘토 역할을 하고 본인 스스로도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큰 보람을 얻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복한 학교밖 선생님’ 사업 홍보 포스터 ⓒ서울시50플러스재단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