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일 확진자 1만명 넘어…긴급사태 지역 확대
일본, 코로나19 일 확진자 1만명 넘어…긴급사태 지역 확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30 18:44
  • 수정 2021-07-3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도쿄하계올림픽 선수촌 ⓒ대한체육회/뉴시스
2020 도쿄하계올림픽 선수촌 ⓒ대한체육회/뉴시스

일본 정부는 30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사이타마현, 지바현, 가나가와현 등 수도권 3개 지역과 오사카부 등 총 4개 지역을 긴급사태 선언 지역으로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기간은 내달 2일부터 31일까지다.

이로써 긴급사태 선언 지역은 도쿄도, 오키나와현 2곳에서 모두 6곳으로 늘어났다.

기존 선언 지역의 종료 시점도 내달 31일까지 연장된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 정부는 또 홋카이도, 이시카와현, 효고현, 교토부, 후쿠오카현 등 5개 지역에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중점조치 적용 지역에서는 원칙적으로 음식점의 술 제공 중단을 요청할 방침이다.

일본에서는 도쿄 하계올림픽이 진행 중인 가운데 도쿄와 일본 전역에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날 도쿄는 오후5시까지 3300명이 확진되어 사흘 연속 3000명 선을 넘었으며 일본 전체로는 전날 1만700명이 새로 감염됐다.

1만 명 이상 하루 감염은 일본 최초이다.

올림픽이 끝나면 도쿄 패럴림픽이 내달 24일 개막돼 9월 5일까지 이어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