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청소년 폭력·강력범 감소…촉법소년 범죄는 증가세
최근 3년간 청소년 폭력·강력범 감소…촉법소년 범죄는 증가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9 15:22
  • 수정 2021-07-29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29일 경찰청은 최근 3년 사이 만 10~18세 청소년 범죄를 분석한 결과 폭력·강력범은 감소했으나 지능·특별법범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검거된 만 14~18세 청소년은 6만4595명이다.

2018년 6만6259명, 2019년 6만6204명과 비교하면 전체적인 규모는 감소하고 있다.

범죄 유형별로 보면 살인·강도·성폭력 등 강력범은 2018년 2272명에서 지난해 1907명으로 줄었다.

폭력범은 2만695명에서 1만5797명이 됐다.

그러나 같은 기간 사기·횡령·배임 등 지능범은 9928명에서 1만1900명으로 늘었다.

아청법·정보통신망법 위반 등 특별법범도 1만3270명에서 1만4788명으로 증가했다.

강력범의 경우 전체 인원은 감소했으나 특수강도 관련이 2018년 86명에서 지난해 132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가출팸·성매매 사건이나 조건만남을 빙자해 금전을 갈취하는 수법이 주로 나타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도박과 마약에 손을 댔다가 검거된 청소년들도 늘어났다.

마약사범은 2018년 56명에서 지난해 132명으로 대폭 증가했고, 도박사범도 48명에서 55명이 됐다.

연령별로는 만 14~16세 범죄소년이 늘어난 점이 특징이다.

만 14세는 2018년 8327명에서 지난해 9114명으로, 만 15세는 1만1594명에서 1만1958명으로, 만 16세는 1만3344명에서 1만3560명으로 증가했다.

반면 만 17세는 1만5422명에서 1만3759명으로, 만 18세는 1만7496명에서 1만6127명으로 감소했다.

범법행위를 저질러도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 만 10~13세 촉법소년의 범죄도 증가세로 집계됐다.

2018년에는 7364명이었지만 2019년 8615명, 지난해 9176명을 기록했다.

사이버 공간을 범죄 수단으로 이용한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청소년 사이버범죄 검거 현황은 2018년 8642명에 그쳤으나, 지난해에는 1만2165명에 달했다.

인터넷 사기 등 정보통신망 이용 범죄소년이 6713명에서 9130명으로 늘었고, 음란물 유포 등 불법콘텐츠 범죄소년은 1793명에서 2870명으로 확대됐다.

경찰 관계자는 "10대 청소년 사이버범죄 검거인원은 매년 증가하고 있고, 특히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세부 유형으로는 카톡 등을 이용한 메신저 이용 사기가 급증하는 추세고, 몸캠피싱은 청소년이 피해자인 경우도 많으나 가해자인 경우도 늘고 있다"고 했다.

경찰은 이같은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청소년 범죄 예방을 위한 중점 추진사항을 선정해 각 시·도 경찰청과 예방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