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권 주자들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며 경쟁" 원팀 협약식 가져
민주당 대권 주자들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며 경쟁" 원팀 협약식 가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8 09:31
  • 수정 2021-07-28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당사에서 원팀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당사에서 원팀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공정경쟁'을 다짐했다.

28일 민주당은 네거티브 공방이 격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서로 정정당당하게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동시에 존중하고 협력하는 원팀이 되겠다'고 다짐하는 후보 간 원팀 협약식을 마련했다.

이 지사는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점에 대해 후보 한 사람으로서 깊이 성찰하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경쟁하는 것이지 전쟁하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예선전에서 상처를 깊게 입게 되면 본선 경쟁력이 점점 떨어지는 건 주지의 사실"이라며 "공정하게 원팀 정신을 발휘해 포지티브 선거 운동을 펼쳐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협약식 후 "제가 좀 손실을 보더라도 국민들께서 민주당 후보들을 신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도 "원팀을 최고로 잘 이행하겠다. 동지들이 내놓은 모든 공약을 수용한다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지지자들 간 갈등 격화에 대해 "자제해주기를 바란다. 내년 대선은 박빙의 선거가 될 것"이라며 "우리가 서로에게 상처를 주면 그 결과로 부분적이나마 이탈을 초래한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다른 주자들도 경선이 네거티브 공방으로 치닫는 것을 경계하며 원팀 정신을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은 "네거티브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왔을 때 그러실 거면 다 집에 가시라고 막내로서 말했다"며 "다 같이 하나돼 대선 승리로 질주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후보들은 국민과 역사에 대한 무한 책임의 자세로 지금보다 더 신중하고 지혜롭게 행동해야 한다"며 "티끌같이 가벼운 일에 매달리거나 상대를 흠집내 원팀 정신을 훼손할 시간이 없지 않겠느냐. 국민과 당원이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좀 더 선명하고, 국민들이 관심있는 사안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게 후보자의 기본 도리"라며 "정책 경쟁, 비전 경쟁을 하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네거티브와 검증은 구분돼야 한다며 당 차원의 검증단 설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당의 정강정책, 정체성, 도덕성 등 기본적으로 공직후보자를 선정하는 기준이 있다. 그런 부분은 작동해야 한다"며 "검증은 지속할 것이다. 네거티브는 한 번도 한 적이 없고 정책 중심, 철저한 도덕성 검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