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송구한 마음" 사과
문 대통령,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송구한 마음" 사과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3 17:52
  • 수정 2021-07-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해 "송구한 마음"이라며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청해부대 부대원들이 건강하게 임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며 "걱정하실 가족들에게도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해부대는 대양을 무대로 우리 군의 위상을 드높였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 온 가장 명예로운 부대이며 국민의 자부심"이라며 "청해부대의 임무는 매우 막중하고 소중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해부대의 자부심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20일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며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 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번 살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야권에서는 국군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유감을 표명하거나 사과하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의 직접 사과와 서욱 국방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다음날인 2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도 국민께 사과드리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며 "장병들 완전히 잘 치료하고, 다른 부대에 또 이런 일이 없는지 살피고 대책을 세운 이후에 그리고 나서 필요하다면 대통령이 (사과) 말씀하실 대통령의 시간은 따로 있는 것 아닐까"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