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물류센터 화재 경보 6차례 울렸지만 강제로 꺼
쿠팡 물류센터 화재 경보 6차례 울렸지만 강제로 꺼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19 14:52
  • 수정 2021-07-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 ⓒ뉴시스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 ⓒ뉴시스

소방관 1명 목숨을 앗아간 쿠팡의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와 관련해 불이 나기 전 화재 경보가 6차례 울렸지만 버튼을 눌러 작동을 멈추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해 스프링클러 작동이 10여 분 지연돼 불길이 확산되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9일 이천경찰서는 화재예방・소방시설설치유지및안전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전기소방 관리업체 방제팀장 A씨와 직원 B씨 등 업체 관계자 3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회사 법인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A씨 등은 지난 17일 이천시 마장면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났을 당시 방재실에서 화재 경보가 10여 분간 6차례 울렸음에도 현장을 둘러보지 않은 채 '화재복구키'를 눌러 인위적으로 작동을 멈추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경보는 계속 울리면 열과 연기를 감지해 스프링클러에서 물이 나오는데 이를 누르면 다시 원점부터 돌아간다.

경찰은 A씨 등이 화재복구키를 누르면서 스프링클러 작동이 그만큼 지연돼 불길이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과거에도 오작동 사례가 있어 이를 누른 적이 있다는 방재실 직원 진술을 확보했다.

그러나 입건된 대상자 가운데 쿠팡 관계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경찰은 쿠팡 측의 관련성도 면밀히 수사했지만 직접적으로 안전관리규정을 어긴 점을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난 17일 오전 5시 36분께 소방당국이 화재 신고를 접수하고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해 펌프차 등 장비 60대와 인력 152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후 화재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인 오전 8시19분께 큰 불길이 잡히며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 작업을 하며 앞서 발령한 경보령을 해제했다.

하지만 같은 날 오전 11시 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건물 내부에서 잔불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들이 긴급히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를 위해 투입됐던 광주소방서 119구조대장 김 모 소방경이 고립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같이 현장에 진입한 다른 소방관 4명 중 1명인 최 모 소방위는 탈진한 상태로 빠져나와 중상을 입고 서울의 한 대형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불은 건물 전체로 확산되고 소방당국이 그 안에 잔불까지 모두 정리하면서 닷새 만인 22일 오후 4시 12분께 완진이 이뤄졌다.

경찰은 불이 난 물류센터 화재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전기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는 화재 당시 불이 난 지점을 촬영한 폐쇄회로(CC)TV에서도 물품 진열대 선반 위쪽 전선에서 처음 불꽃이 일어나는 장면이 찍혀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