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럽 덮친 '대홍수'…독일・벨기에서 최소 60명 숨져
서유럽 덮친 '대홍수'…독일・벨기에서 최소 60명 숨져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16 06:33
  • 수정 2021-07-16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서부 하겐에서 한 주민이 '나마' 강 범람으로 피해를 입은 자동차를 살피고 있다. ⓒAP/뉴시스
독일 서부 하겐에서 한 주민이 '나마' 강 범람으로 피해를 입은 자동차를 살피고 있다. ⓒAP/뉴시스

독일과 벨기에에서 발생한 대홍수로 60명이 넘는 사람들이 숨졌다.

영국 BBC는 현지시간 15일 이번 홍수로 사망자 수가 최소 67명이며, 9명이 벨기에에서 숨졌고 나머지 58명은 독일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서유럽 국가 곳곳을 덮친 폭풍으로 강과 저수지의 제방들이 무너지고 포화 상태의 토양이 더 이상 물을 흡수하지 못해 순식간에 홍수가 발생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번 참사로 목숨을 잃은 분들에게 애도를 표한다. 아직도 정확한 피해 규모를 모르지만 많을 것"이라며 "아직 실종 상태인 사람들을 찾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당국은 최소 3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고, 라인란트팔츠주에서도 최소 28명이 사망했다.

벨기에 언론은 최소 9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독일 슐트 마을에서는 주택 몇 채가 무너지고, 수십명이 행방불명됐다.

도로와 전화, 인터넷이 끊기고 정전이 되면서 구조작업도 지연되고 있다.

벨기에에서는 벨기에에서는 베스드레강 제방이 무너져 거센 물살이 리에주 인근 페핀스터를 휩쓸어 몇몇 건물들이 파괴됐다.

벨기에 철도청은 모든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그녀는 "벨기에, 독일, 룩셈부르크, 네덜란드의 엄청난 홍수 피해자들과 집을 잃은 사람들의 가족과 함께하겠다. EU는 도울 준비가 돼 있다"라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