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커피 한 잔 이상 마시면 코로나19 감염 위험 줄어"
"하루 커피 한 잔 이상 마시면 코로나19 감염 위험 줄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15 11:33
  • 수정 2021-07-1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소 섭취도 도움 돼…가공육은 감염 확률 높여
ⓒUnsplash
ⓒUnsplash

하루에 한 잔 이상의 커피를 정기적으로 마신 사람은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시간 13일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주 노스웨스턴대 연구진은 "하루 커피 섭취량이 1잔, 2∼3잔, 4잔인 사람은 아예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코로나19 양성 판정률이 각각 10%, 10%, 8% 감소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영국 바이오뱅크가 보유한 40∼70세 3만7988명의 지난 2006∼2010년 식단 자료를 토대로 코로나19 감염 현황을 추적해 평소 섭취했던 음식과 코로나19 감염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커피의 항산화, 항염증성 성분이 코로나19 중증도와 사망률에 영향을 미치는 물질에 유리하게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커피가 코로나19를 막는 면역 개선 효과가 있다는 것은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꾸준히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0.67인분의 채소를 섭취하기만 해도 코로나19 감염 확률이 떨어졌다.

채소에 항염증성 성분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반면 소시지 같은 가공육은 매일 0.43인분만 섭취해도 코로나19 감염 확률을 높였다.

붉은 고기 섭취는 감염률에 영향을 주지 않아 고기 자체보다는 염장, 훈연 등 가공 과정이 면역력에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예방 가이드라인에 커피와 채소 섭취 등을 추가하는 것이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에 발표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