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국민의힘 입당…"제1야당이 정권교체 이뤄야"
최재형 국민의힘 입당…"제1야당이 정권교체 이뤄야"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15 11:00
  • 수정 2021-07-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뉴시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정권교체를 이뤄내는 중심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입당 사실을 밝혔다.

이어 "평당원으로 입당했다"며 "이준석 대표가 직접 환영해주시는 데 대해 매우 특별한 배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를 하겠다고 마음을 먹은 이상 밖에서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보다 정당에서 함께 정치를 변화시키는 주체가 돼야 한다는 것이 바른 생각이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이준석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부친상 당시 국민의힘 소속 인사 다수가 조문을 온 데에 감사를 표하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여러분들의 위로가 저희 가족들에게, 저희가 다시 슬픔을 딛고 일어서는 데 큰 힘이 됐다"며 "그 점에 대한 감사의 말씀을 먼저 드린다"고 인사했다.

이 대표는 "지난 세월 공직에서 봉사해 오시면서 나왔던 수많은 미담과 정권의 부당함에 맞섰던 모습들은 우리 국민에 큰 귀감이 됐다"며 "무엇보다도 앞으로도 국가를 위해서 더 큰 일을 해주시기 위한 국민의 기대가 있다는 것도 저희는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오늘 저희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해서 더 다양한 논의를 함께할 수 있길 기대하면서 다시 한번 환영 의사를 밝힌다"고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